'드디어' 골 침묵 끝, 호날두 멀티골 유벤투스는 리그 4연승 질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유벤투스)가 16일 치뤄진 2018-19 이탈리아 세리에A 4라운드 사수올로와의 경기에서 2골을 몰아 넣으며 팀의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사진=유벤투스 홈페이지)


'세기의 이적'으로 유벤투스에 새둥지를 튼 호날두는 앞서 이번 시즌 리그 3경기에 출전하였으나 320분동안 골맛을 보지는 못했었는데요. 호날두의 골침묵에 대해 비판적인 여론도 많이 있었습니다.


9월 A매치 기간동안 호날두는 포르투갈 국가대표팀 차출까지 사양하며 훈련에 매진하며, 새로운 팀과 리그에 적응하기 위해 준비를 했었죠.


이 날 유벤투스와 사수올로의 경기에서 호날두는 선제골과 결승골을 모두 넣으며, 유벤투스의 승리를 견인했습니다. 사수올로는 이번 시즌 세리에A 돌풍의 팀으로 불리며 앞선 3경기에서 2승 1무를 기록하며 패가 없었습니다.


경기 초반만 해도 사수올로는 이탈리아의 명문인 유벤투스를 상대로도 전혀 주눅들지 않고, 자신의 경기를 보여주며 유벤투스를 여러차례 위협했었습니다.





경기양상을 바꾼 것은 후반 4분 호날두의 세리에A 데뷔골이자 이번 시즌 1호골이었습니다. 코너킥 상황 이후의 혼전상황에서 사수올로의 지안마르코 페라리가 머리로 걷어낸 볼이 골대를 맞고 흘렀고, 그 공을 호날두가 간단하게 밀어넣으며 득점으로 연결시켰습니다. 다소 행운의 골이라고도 부를만한 상황이었죠.


드디어 골 침묵을 끝낸 호날두는 득점기계의 면모를 과시하며 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엠레 찬의 패스를 먼 포스트를 겨냥한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만들어냈습니다.



(사진=호날두 인스타그램)


경기 직후,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유벤투스 소속으로 첫번째 2골은 물론, 팀의 중요한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호날두의 이 2골은 여러모로 의미가 깊습니다. 320분동안 골 침묵을 깨고 득점포 가동의 시작을 알리는 것은 물론, 리그개막 후 팀이 4연승하는데 큰 일조를 하였습니다. 이로써 4라운드까지 진행된 세리에A리그 팀들중 현재까지 유벤투스만 무패(4승)를 기록하게 됐습니다. 또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의 시작을 앞두고, 득점포를 가동하기 시작한 것은 팀에게도 좋은 행보가 될 것 같습니다.


이번주부터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이 시작되죠. 유벤투스는 발렌시아와 조별리그 첫경기를 가지게 될텐데요. '챔스의 사나이'라고 불리는 호날두가 이 경기에서도 득점포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미지 맵

언쓰

별별정보통, 세상의 별의별 정보, 별난 이야기(라이프, 건강, 여행, 테크 종합정보)

    '문화·연예/스포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