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알파 a6400, 전작 a6500과 달라진 점

카메라를 새로 하나 장만하려고 어떤 카메라가 나에게 맞을지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영상촬영과 편집에도 흥미가 생기면서 사진은 물론, 영상 성능까지 괜찮은 카메라를 구입할려고 이리저리 알아보고 있는데요. 풀프레임으로 가면 좋긴 하겠지만 입문용으로 사기에는 가격이 부담됩니다.





예전부터 영상용 카메라라고 하면 소니를 많이 추천해 주더군요. 그래서 가장 최근에 나온 APS-C 크롭바디 알파 a6400를 눈독들이고 있습니다. 전작에 비해 장점이 더 많아진만큼 최근 유튜버들 사이에서도 영상용 카메라로 가장 인기있는 제품 중 하나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오늘은 전작 a6500에 비해 개선된 점 몇 가지를 소개드리려고 합니다.



소니 알파 a6400

a6500과 달라진 점



1. 180˚ 틸트 액정




알파 a6500보다 a6400이 유튜브용 카메라로 더 각광받는 이유. 바로 180도 틸트 LCD 액정이 탑재됐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많은 콘텐츠 크리에이터, 브이로거가 자신의 얼굴을 보며 촬영할 수 있게 된 것 하나만으로 a6500보다 a6400으로 가야할 이유가 생긴 것이죠.


물론 타사의 카메라는 좀 더 저렴한 가격으로 틸트, 혹은 스위블 액정을 탑재하고 있지만 소니 카메라에서도 자신의 얼굴을 보며 촬영이 가능해졌다는 것은 분명 반가운 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틸트 액정의 위치가 핫슈에 외장 마이크를 장착하면 가리기 때문에 마이크를 함께 사용하려면 별도의 악세서리를 구매해야 한다는 것은 조금은 아쉬운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도 어두웠던 LCD 모니터의 밝기가 상당히 밝아졌다는 것도 반가운 소식입니다.




2. 촬영 지속시간 향상




영상촬영용으로 계속 많은 인기를 얻어온 소니지만 촬영시간, 발열 등의 문제는 전작까지도 아쉬운 점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하지만 이번 알파 a6400에서는 그 점이 상당부분 개선되었습니다.


a6500과 같은 배터리를 사용하지만 배터지 효율면에서 개선이 이루어져 a6500 보다 더 오랜 시간 촬영이 가능하다고 하죠. 거기다 a6000 시리즈의 고질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었던 발열문제까지 개선되어 a6400에서는 4k 동영상 촬영의 제한 시간이 사라졌습니다. 즉, 배터리가 다 닳거나 메모리카드의 용량이 가득찬 것이 아니라면 촬영을 지속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3. 소니 최신 AF 탑재



a6500부터 완벽에 가깝가고 평가받았던 AF가 a6400에서는 한단계 더 진화했습니다. 리얼타임 아이 AF(Real-time Eye AF)를 비롯해 425개의 초점영역으로 무장한 a6400의 AF는 이제 무결점에 가까워진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네이밍에서부터 a6500의 후속으로 a6400으로 나온 것은 물론 출시가에서도 더 저렴하게 나왔기 때문에 a6500에 비해 성능이 더 떨어지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하기엔 a6400의 인기는 출시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식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물론 바디 내장 손떨림방지 기능이 빠지긴 했지만 그 밖의 많은 부분에서 a6400이 더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닐까 싶습니다.


영상촬영에 흥미가 생기면서 새로운 카메라를 장만하려고 이것저것 비교해보고 공부도 많이 하고 있는데요. 소니 알파 a6400은 제가 구입하려고 고민하고 있는 카메라들 중에서도 가장 1순위의 카메라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미지 맵

언쓰

별별정보통, 세상의 별의별 정보, 별난 이야기(라이프, 건강, 여행, 테크 종합정보)

    'IT&테크/IT제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