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베트남 아시안컵 16강 진출 가능성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17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예멘과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앞선 이라크전과 이란전에서 2패에 그치며 아직 '박항서 매직'을 보여주지 못한 베트남 대표팀이 포기하기는 아직 이릅니다. 16강 진출 가능성이 아직 남아있기 때문이죠.


베트남은 예멘과의 경기를 통해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불씨를 살리기 위해 전력으로 승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대회부터 24개의 참가국들로 조별리그를 치루기 때문에 총 6개 조, 각 조의 1, 2위가 16강 진출을 하게 되더라도 4자리가 남게 됩니다.


때문에 6개조의 각 조 3위 국가 중에서 4개의 국가가 16강에 진출할 수가 있습니다.






3위 국가들을 위한 4개의 자리 중에서 한자리는 이미 채워졌습니다. 일정을 모두 마친 A조에서 바레인이 승점 4점을 얻으며, 다른 조의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B조의 3위 팔레스타인은 승점 2점으로 16강 진출 가능성이 아직 남아있긴 하지만 다른 조의 결과에 따라 충분히 뒤집어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베트남이 16강 진출 티켓을 얻기 위해서는 우선 예멘전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예멘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고, 거기다 다득점으로 승리할 수 있다면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은 아주 높아집니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대표팀 입장에서는 예멘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절치부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실적으로 베트남의 첫번째 목표는 예멘전을 잡고 16강 진출 티켓을 얻는 것이 되겠죠.





객관적인 전력면에서도 베트남이 예멘보다 우위를 점하고 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베트남이 100위, 예멘은 135위로 35계단이 차이납니다. 또한, 이번 대회 첫출전인 예멘은 이란과 이라크에 0-5, 0-3으로 완패했지만, 베트남은 이라크와 이란에 2-3, 0-2로 패하긴 했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여러차례 선보인 바 있습니다.





경기에 지지 않더라도, 무승부가 되면 16강 진출이 힘들어지는 베트남으로서는 상당히 공격적인 전술을 운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축구팬들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승리를 바랄 것 같은데요. 과연 베트남이 16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결과가 궁금해집니다.



이미지 맵

언쓰

별별정보통, 세상의 별의별 정보, 별난 이야기(라이프, 건강, 여행, 테크 종합정보)

    '스포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